옛날 서울풍경과 추억의 포크송 모음 도깨비 창가


옛날 서울풍경과 추억의 포크송 모음

<서울 행촌동 1972> 집이 좁아 손님을 변변히 초대할 길이 없을 때 평상 하나 놓으면 그걸로 온 골목이 내 집 마당이고 거실이 되었다. 골목은 좁은 집을 열고, 사람들의 마음을 여는 마술의 공간이었다.
<서울 중림동 1984> 강아지를 한 팔로 안은 소녀가 카메라가 신기한 듯 말똥말똥 바라본다. 얼굴은 흙먼지로 얼룩졌어도 세상에 대한 호기심은 가득한 눈이 반짝반짝 빛난다.
<서울 문래동 1975> 한겨울, 뜨거운 물이 나오지 않으니 물을 끓여 세수를 한다. 얼굴을 찡그린 어머니.. 고개를 옆으로 내밀고 바라보는 아이의 표정이 재미있다.
<서울 아현동 1974> 이삿짐을 나르는 동안 아이를 어떻게 할까. 아저씨는 고민 끝에 리어카에 함께 태운다. 행여 아이가 떨어질까, 고무끈으로 임시 안전벨트까지 채우고 리어카를 몬다. 저 아이도 이제는 중년의 부인이 되었을테지...
<서울 중림동 1973> 아이들은 경계심이 없다. 골목 어귀에서 만난 낯선 아저씨에게도 눈부신 웃음을 선물할 줄 안다.
<서울 수색 1979> 온 동네 개들 다 집합해 꼬리 살랑대며 밥을 기다린다.
<서울 중림동 1991> 골목 어귀 나무그늘에서 더위를 식히는 할아버지 얼굴엔 수심이 가득하다. 할아버지 옆을 지키는 늙은 개도 주인의 마음을 읽었는지 눈매가 축 처졌다.
<서울 행촌동 1977> 보자기 하나 몸에 두르고 잔뜩 얼굴을 찌푸린 소년이 할아버지에게 머리를 깍이고 있다. 지긋이 바라보는 친구의 표정은 안 보이지만, 아마도 "이놈아, 이젠 네 차례야" 하며 고소한 웃음을 짓진 않았을까.
<서울 중림동 1983> 갑작스레 눈이 내린다. 우산을 챙겨 오지 않은 소녀는 지붕 아래로 용케 눈을 피해 골목 사이를 쌩쌩 내달린다.
<서울 행촌동 1974> 선풍기도 변변히 없는 집에서 더위를 피하려니 자연스레 러닝셔츠 차림이 된다. 더위를 먹었는지 기운 없는 강아지에게 숟가락으로 밥을 떠먹이는 아주머니 얼굴이 인자하다.
<서울 천호동 1969> 골목 어귀에 천막 영화관이 들어서면, 호기심 많은 아이들은 각다귀 떼처럼 모여들었다. 비록 영화를 볼 순 없어도 포스터를 보는 것만으로도 흥미진진했으니까
추억의 포크송 모음 01. 내곁에만 - 박미성 02. 미운사람 - 윤형주 03.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- 이장희 04. 토요일 밤에 - 김세환 05. 맨처음 고백 - 송창식 06. 울고있나요 - 조동진 07. 바람에 실려 - 하남석 08. 산까치야 - 최안순 09. 가는 세월 - 서유석 10. 꽃반지 끼고 - 은희 11. 추억 - 쉐그린 12. 시골길 - 임성훈 13. 고별 - 홍민

[출처] 엠파스 카페 (http://cafe.empas.com/)
[원문] 옛날 서울풍경과 추억의 포크송 모음 (중년의 사랑 / lllight )


null

덧글

  • 신나라 2016/07/08 23:13 #

    추억어린노래 즐청 합니다.^^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